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일반 담배-전자담배 함께 피우는 흡연자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2019년 흡연자들의 흡연행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궐련(일반담배)과 전자담배를 함께 피우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담배와 궐련을 함께 피우는 흡연자의 소변 내 니코틴, 발암물질 등은 궐련 단독 흡연자와 유사한 수준으로 검출됐다.

전자담배

설문조사는 만 19세 이상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담배사용 유형별로 구분해 총 3,00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통해 실시됐다. 2019년 3~4월 1차 설문조사 후 5개월 뒤인 9월 재조사한 결과 1차 조사보다 2차 조사 때 궐련 또는 전자담배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감소했으며 궐련 단독 사용자의 약 28%는 궐련과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흡연행태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삼중 사용자는 1차 조사에 비해 약 2배 증가했다.

흡연으로 인한 니코틴 의존도를 조사한 결과,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 액상형 전자담배의 단독 사용자 간 니코틴 의존도는 차이가 없었다.

설문조사 응답자 중 832명을 대상으로 흡연으로 인한 니코틴, 발암물질 노출을 대변하는 소변 내 생체지표를 측정한 결과, 모든 유형의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코티닌 등 생체지표 농도의 수준이 유의하게 높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흡연자들이 금연 등의 이유로 전자담배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궐련과 함께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흡연행태로 변화하고 있다”며, “전자담배도 궐련과 유사한 수준의 중독성이 있고, 궐련과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경우 발암물질 노출 등 건강 위해 측면에서도 궐련과 유사하므로 금연클리닉, 금연치료 등을 통한 올바른 금연 시도가 필요하다”고 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코로나19가 바꾼 세상] 온라인 개학, 수업 전 ‘이것
다음글 : [앎으로 이기는 암]자궁경부암 예방접종하면 검진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