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수술 필요 없는 유방암’ 판별하는 유전자 발견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할 수 있는 유방암을 판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유전자가 일본 국립암연구 센터 연구팀에 의해 발견됐다. 연구팀은 “앞으로 유방암 환자의 5% 정도는 수술이 필요 없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유방 통증

연구팀은 ‘HER2’라는 단백질이 많고, 호르몬 요법이 효과가 없는 유방암 환자에게 항암제 등의 화학 요법을 실시하자 환자의 절반에서 유방절제수술 이전에 암이 완전히 사라졌다. 이 그룹은 ‘HSD17B4’라는 유전자의 작용이 억제되어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또한 이 유전자가 수술의 필요성을 판단하는 표지로 적합한지의 여부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이 올해 9월에 시작되어 진행 중이다. 이 임상시험은 1기~3기 유방암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30개 병원에서 2년에 걸쳐 실시되며, 2012년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연구팀의 무카이 히로부미 교수(유선종양내과)는 "다른 유형의 유방암과 난소 암에도 응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일본암학회에서 발표됐으며, 일본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해외여행 다녀오셨나요? 감염병 의심증상
다음글 : 임신테스트, 전립선 검사.. 검사시기 맞춰해야